2012. 6. 27. 21:26

 

날씨가 이리 좋으니,

또 소풍을 갈 수 밖에;;; ㅋㅋㅋ

 

저 멀리 한라산까지 선명하게 보인다... ^^

(차 잠간 세워달라고 하고, 조수석에 앉아서 운전석쪽으로 팔을 쭈욱~ 뻗어서 찍은거~ㅋ)

 

 

어디로 갈까 하다가 사계해안으로 갔다.

 

 

이곳엔 긴~모래밭도 있는데 왜 해수욕장이 아닐까? 잠깐 생각했으나,

매번 올때마다 파도치는걸 보니 이해가 된다...

 

윈드서핑 같이 바람을 이용하는거라면 몰라도,

아이들까지 가족단위로 해수욕 하기엔 위험한 바다다... ^^

 

 

바다쪽에 앉아서 마리랑 놀고, 쉬고 하는데... 저~멀리 고독을 씹고있는(?) 게 한마리가... ㅋㅋ

 

뭘봐? 하고 시비를 거는 듯한;;; ㅎㅎㅎ 

 

 

요녀석;;; 안아주는걸 좋아한다... 때때로 마구 애교를 부리며 파고들기도;; ㅋㅋㅋ

(저~ 위에 우리 차도 보이네;;ㅎ)

 

마리도 바람부는 바다가 좋은 듯~ 바람을 느끼고 있다~

 

그러다가, 근처에 있던 감태? 같은 해초와 쓰레기를 얼굴에 바르고;;; 몸에 바르고;;; 아주 난리;;; ㅡ.ㅡ 

왜 이러는걸까? 이곳에도 지 영역을 표시하고 싶어서였을까? ㅡ.ㅡ??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도는 여전하고... 바람도 여전하고... ^^

 

 

산방산쪽 모습, 바람이 많이 불고 나면 바닷가가 떠내려온 쓰레기로 천지가 된다;;; 

 

지난번에 밀려온 건 일주일쯤후에 사람들이 와서 다 치우던데...

매번 떠내려올때 마다 치우기도 일일 듯... ㅡㅡ;;;;

 

 

송악산쪽 모습

(왼쪽 끄트리가 형제섬, 오른쪽 끄트리가 송악산;;; 똑딱이라 한화면에 이렇게 밖에 담을 수 없었;;; ^^;;;)

 

 

모래 위로, 떠내려왔다가 미처 다시 나가지 못한 물고기 한마리도 보이고~ 

 

 

해초+기타등등 썩은 냄새로 무장한 마리를 위해(?) 뜨신 모래로 모래찜질 시키는 중~ㅋㅋ 

 

 

 

 

거부감이 별로 없다~ㅋㅋㅋ

 

 

이래놓고 용언니가 저짝에서 부르니, 이내 탈출하는 마리~ㅎ

 

 

또, 바닷가 탐색 중~

 

송악산 쪽으로 좀 더 이동후에 본 산방산의 모습, 우리가 앉은 근처에 얕은 모래언덕이 있었다.

 

 

하늘은 파랗고... 구름도 좀 있고, 달도 떠 있고~

 

바다는 여전히 성나 있고~ 

 

용언니와 한바탕 달리기놀이를 한 후, 힘들었는지... 마리가 내 다리 아래로 피신을;;; ㅎㅎㅎ

 

 

우리 셀카~ 용언니는 완전 도인 분위기~, 난 시골아줌마~ ㅋㅋㅋㅋㅋ

(용언니 손에 들고있는건 오이 지주를 세울때 쓰려고 바닷가에 떠내려온거 하나를 집어든거;;ㅋ) 

 

 

마리까지 셋이 같이 찍으려 했는데, 초상권을 주장하는 마리의 거부로 실패;; ㅎㅎㅎ

 

 

돌아오는 길에 한라산-단산-산방산이 동시에 보이는 곳에서 한컷~ ^^

(전기줄이 많아서 피해 찍은줄 알았는데, 그림자에 다 나왔;; ㅎㅎㅎ)

 

 

 

아~ 작년 10월부터 시작한 우리의 휴가가...

벌써 8개월을 넘어 9개월을 향해 달리고 있다.

 

휴가기간을 2~3년쯤으로 예상하고 시작한건데,

생각보다 빨리 그날이 다가올 거 같아서...

 

순간순간을 (더??) 즐기기로 했다~ ^^

===3=3==3333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 사계해안
도움말 Daum 지도
  • 설련화 2012.06.28 08:04

    마리의 찜질 ㅎㅎ
    몸속에 있던 진드기가 다 빠지겠다는 생각이 잠깐 드네요
    울 애들도 흡혈 진드기 땜에 제주도에 가서 좀 고생을 하드라구요
    두분 얼굴 기억하고 있으니 어쩌다 마주치면 알아볼수 있겠네요
    이번 주말에도 제주도에 내려가는데
    혹여나 만나면 커피라도 한잔 마시면 좋겠네요

    • 또치 2012.06.28 09:08 신고

      그러지마시고,
      밤에 도착하시는거만 아니라면...
      공항서 서귀포 집 가시는 길에 가볍게 들러주심, 차 한잔 대접해 드릴께요~ ^^

      아, 그리고 마리 몸의 진드기는 생각보다 쉽게 박멸(?)된 듯해요~
      처음에 몸 딋쪽에 발라주던 외부기생충약이 있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그게 진드기나 벼룩 등에도 효과가 있는거였더라구요~ㅋ
      한동안 목끈용 외부구충제를 쓰느라 안 썼던거 집에 하나 남았길래 목욕시키고 발라줬더니,
      다음날하고 그 다음날 말라죽은 진드기들이 빗질할때 같이 떨어지던데요? ^^

  • 유키 2012.06.28 11:50 신고

    모래찜질 하는 마리 완전 즐기는듯.. ㅋㅋㅋㅋ
    장기휴가가 어찌 짧아진다 그러세용? 궁금.. 채소밭에 채소들도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능뎅;;
    귤나무에 귤도 따묵어야 하고... >_< !!!

    • 또치 2012.06.28 15:11 신고

      휴가가 짧아지는게 아니라, 그만큼 시간이 빨리갈거 같단 이야기~ ㅋㅋ

  • 마루 2012.06.28 14:39

    영역 표시가 아니고... 본능적으로 주변 냄새를 지 몸에 발라서
    다른 동물이 자기 냄새를 맡지 못하게 유장흔 거 입니다.

    • 또치 2012.06.28 15:12 신고

      위장해놓고 그 자리에 바로 오줌싸서 자기 냄새 남기구요?
      마리녀석도 참... 그런건 아무도 안갈챠 줬는디, 본능이 무섭네요~ ^^

    • 마루 2012.06.29 10:06

      마루는 사냥개(?)인지라 어딜가면 잘 풀어놓지 않는다고..
      잠시라도 한눈 팔면... 가장 더러운데 가서 온몸을 비비고 신나게 돌아오는데... 그게 대부분... 'ㄸㅗㅇ'이라는 사실!!!
      예쁘디 예쁜 녀석이 정말 날 혼비백산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거든.. ㅋ
      언젠가 겨울에 냇가에서 대충 씼겨가지고 왔는데 차안은 'ㄸㅗㅇ' 냄새가 진동을 했었지.

    • 또치 2012.06.29 10:47 신고

      마리도 사냥개 혈통이었던걸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