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2. 12. 22:17


어제 오일장에 가서 채소들 사다가 사온 늙은 호박 한덩이...
그걸로 호박죽을 끓여먹어 보기로 했다.


일단 호박을 반으로 잘라서 속을 파내고~

  



빨리 익기 좋게 작게 잘라서 껍질을 벗겨둔다.
(껍질이 두툼해서 껍질벗길때 손으로 들고하면 위험하니, 꼭 도마에 내려놓고 사진처럼 해야함)
  



작게 자른 호박을 냄비에 넣고 물을 자작할 정도로 넣어 살짝 삶는다
  



다 삶고나서 물이 좀 많으면 국자로 물을 떠내버린 후
  



핸드믹서로 갈아준다.
  





찹쌀풀은 따로 쒀서 추가하고,
  


  



부드러워지라고 우유도 조금 넣고~



취향에 따라 소금 약간과 올리고당이나 설탕을 조금 넣어, 약한불로 잘 저어주며 끓이면 끝~ㅋ



대추나 잣이 있으면 추가해서 먹음 된다;;; ^^
(만들때 콩이나 팥, 견과류 같은것을 넣어도 되지만, 집에 그런게 없었;;; ㅡ.ㅡ)






아래는 보너스~
어제 고양이밥(=생선머리 삶은거)이 다 떨어져서 오늘아침 급한김에 티맆이 사다준 소세지 두어개로 요기만 시켜준게 걸려서...
저녁 메뉴로 닭볶음탕을 하던중에, 어짜피 둘 다 잘 안 먹는 가슴살부분 일부와 물렁뼈를 섞어서 따로 끓였다.
(당연히 간은 안하고, 물 넣고 끓이기만~ ^^)


(냄새 죽인돠;; ㅎㅎㅎ)



강아지 두마리용으로 살코기 약간과 국물, 고양이용으론 살코기와 물렁뼈 반반+국물을 준비~


미지근하게 식혔다가 줬더니, 강아지 두마리 다 정신없이 먹는다;;;
국물부터 쪽쪽 먹기 시작해서 한참 먹다가, 너무 많이 먹었는지 오줌싸고 똥싸고 좀 돌아다니다가, 또 게걸스럽게 먹고;;;


먹깨비들;; ㅎㅎㅎㅎㅎ




고양이는 배고픈지 오늘 하루종일 마당에서 혼자 놀다 졸다 하더니,
강아지들이 극성을 부려서 그런가... 밥 줄떄 보니 안 뵈네;;;

먹깨비들이 지들집에 들어가서 자면, 와서 먹고 가겠지~ ^^





  • 나그니 2011.12.12 22:50

    트윗으로도 뿌려지는걸 이제사 알게 되었다는 ~

  • akito 2011.12.13 07:13

    단호박으로 만든 호박죽은 호박죽으로 인정안하는 저로선 이건 진전한 호박죽 포스팅이네요 ^ ^

  • 선희 2011.12.15 17:34

    호박속에 왠 콩나물이예요?? 호박씨 싹튼건가.. ^^;;;
    갑자기 호박죽이 먹고 싶군요.. 스읍...

    • 또치 2011.12.15 21:36 신고

      원래 호박을 사면 그 안에 콩나물도 넣어줘~
      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