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7. 10. 20:22

 

먼저...

텃밭 소식 잠깐;; ㅋ

 

드디어;;; 가지가 열렸다;;;

사실 작게 열렸다가 떨어진것도 몇개 있지만, 손가락보다 훨 크게 자란건 이번이 처음~!! ㅋㅋㅋ

 

쪼마난거 하나갖고 뭔 호들갑이냐, 할 수도 있겠지만,

올해 처음으로 가지를 심어본 우리한테는 일생의 '첫 가지'니...

 

신기~신기~ + 감격;;; 감격;;;

ㅎㅎㅎㅎㅎ

 

 

 

 

가지보러 갔다가, 오이가 익었길래 몇개 따서 오는데,

마리녀석이 쳐다보며 입맛을 다신다;;; ㅋ

 

조금 떼어서 줬더니만, 오이가 뭐 맛잇는거라고 아삭아삭 잘도 먹는다;;; ㅋㅋㅋ 

 

 

우리집 작은 먹깨비... 귀연 녀석;;;ㅋ

 

 

 

 

그리고, 어제 저녁엔...

시장에서 데려 온, 문어 한마리를 삶았다~

 

그리 크지는 않은 넘이지만, 둘이 먹기엔 부족하지 않은... 

13,000원짜리 문어... ㅋ

 

 

삶아서 살짝 식힌 다음,

그대로 냉동실에 넣어서 30분정도 두었다가... 꺼내서 먹었다.

(어떤 요리블로그에서 그래야 쫄깃하게 먹을 수 있다고 써있어서 그대로 따라한;;;ㅎㅎㅎ)

 

 

그래도 잘라 놓으니... 이만큼~ㅋ  

 

 

곁들인 채소들은 우리집 텃밭 제공~ ㅋㅋㅋ

 

 

눈물나게 맛있었던 문어;;;

둘이서 아무런 대화도 없이 순식간에 다 먹어치웠;;;

ㅎㅎㅎㅎㅎ

 

 

 

728x90
  • 박성준 2013.07.10 20:44

    많은 먹거리가 나오는데 음주는 거의 안하시나봐요?

  • 다스 2013.07.10 23:45

    야심한 밤에 보는데 맛나 보이네요 에효

  • 세월따라 2013.07.11 06:54

    마리가 야채도 냠냠 ㅎㅎㅎ 구요미~
    제주도 싱싱표 문어~ 보양식이네요.

    • 또치 2013.07.11 08:00 신고

      문어... 지금 또 생각나는... ㅠ.ㅠ
      정말 맛있었어요;;; ㅋㅋㅋ

  • 바굼지 2013.07.11 21:38

    밭작물이 더욱 풍성해지겠어요.
    가지 달리기 시작하면 하나 둘씩 잘 달리더라고요. 이제 시작이닷^^

    • 또치 2013.07.12 13:00 신고

      오오~ 그렇군요~ 기대되는걸요? ^^
      어제보니 참외도 제법 커가고 있던데, 여름끝날때까진 이거저거 맛볼수 있을거 같아요~ㅋ

  • 훈정 2013.07.13 08:13

    오잉? 저 녀석이 마리야? 그 귀엽던 마리가...이젠 어른인가벼~

    • 또치 2013.07.13 08:48 신고

      11월이면 만 두살이니, 강아지로 따지자면 어른인 셈이지~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