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1.26 07:48
  




바다는...
직접 가서 보고 느끼고 있는 동안에도...
항상 그립다...


* 2006년 11월초,  저녁무렵의 주문진항   (E-300 + 14-54 mm)

'네모난 세상 > 풍경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매기의 꿈  (8) 2007.11.01
하늘공원 억새축제 야간개장(?)  (6) 2007.10.17
남태평양의 하늘  (6) 2007.10.05
하늘과 바다  (10) 2007.06.15
보물섬?  (12) 2007.05.10
꽃놀이 2 - 그 외 꽃들  (10) 2007.04.18
꽃놀이 1 - 벚꽃, 벚꽃길  (1) 2007.04.18
떠나고 싶다...  (2) 2006.11.26
연못 하늘, 연잎 구름  (6) 2006.11.21
계절의 흔적  (2) 2006.11.05
헬기장 잠입 야경  (13) 2006.09.20
  • 아키토 2006.11.26 12:13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류시화-



    물 속에는
    물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는
    그 하늘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내 안에는
    나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내 안에 있는 이여
    내 안에서 나를 흔드는 이여
    물처럼 하늘처럼 내 깊은 곳 흘러서
    은밀한 내 꿈과 만나는 이여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유키 2006.11.28 10:51 신고

    떠날땐 저두 데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