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21:03


작년 가을, 그당시 14년된 뉴포터를 폐차하고
임시로 그보다 더 예전 연식의 스타렉스로 귤철을 보냈는데
올해는 아무래도 트럭이 있어야할거 같아서 육지에 다녀왔다.


제주의 특성상, 매물에 한계가 있어서
인터넷 검색만 열심히 해 오다가
그나마 적당한 트럭 두어개로 압축/메모해서 다녀왔다.



아침 비행기로 가서 둘러본 후
오후에 구입을 해서 배 타러 가는 길~ ㅎㅎㅎ



​목포가 좀 더 가깝지만, 목포배에는 차량이 예약마감이라

급하게 여수배를 예약하고 서둘러 여수로 고고~~


여수까지 가서 서대회를 못 먹고 온게 아쉽긴 하지만, 

이번 육지나들이의 목적은 차량 구입이었으니... ㅜ.ㅜ



매일 새벽 1:40분에 여수에서 제주로 출발하는 골드스텔라에 

차를 싣고 우리도 타고 제주로 돌아왔다.




무려 2013년 7월생에 요렇게 생긴차를 데려왔지요~~ㅋ



우리한테 온 이상, 새롭게 번호판도 바꾸고~





​면세유를 받기 위해 남편한테 1%의 지분을 나눠줬다.

(농업경영체 상의 경영주만 면세유 신청/배정이 가능한데,

 얼마전에 소작농이 싫으시다는 남편님한테 경영주를 양보해서 할 수 없이... ㅋㅋㅋ)

 (지분만 있으면 되고 몇%인지는 상관없다고 해서, 취득세가 없는 1%만 양보한거~ ㅋ)



며칠 뒤, 면세카드를 만들고 면세대상이라는 스티커도 붙였다.



​새 일꾼의 첫 임무는 겨울에 택배 보낼때 쓸 귤박스 싣고 오기~

(사실은... 올해 처음으로 친환경연구회 회원들의 공동구매에 참여했는데, 박스배정날짜에 맞추느라 한달정도 미리 차를 구입한거~)


일단 낙천리의 컨테이너 창고 안에 쌓아두고, 무사히 첫 임무 종료~~




오가는 시간이나 경비는 원래 생각했던 부분이라 그러려니 한다해도,

인터넷에서는 언급도 없었던 각종 수수료의 명목으로 좀 큰(!!) 금액이 추가되고,

또 데려와서 이곳저곳 수리하고 점검하는 비용도 있었고,

무박2일로 다녀온거라 심신이 지치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주에선 선택의 폭이 너무 제한적인데다 가격도 육지에 오가는 경비 이상으로 비싸서...

결론적으로는 잘 사왔다고 스스로 위안해 본다~

(좋게 생각 안 하면 이제와서 어쩔거냐며... ㅎㅎㅎㅎㅎ)




이번엔 좀 오래 탈 생각으로 5년밖에 안 되는 차를 사 오느라 이래저래 무리를 한거니까,

10년정도는 너끈하게 탈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상해 본다. ^^;;;



'동그란 세상 > 그 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일꾼 영입 - 포터2  (0) 2018.10.23
안녕, 포터~ (부제: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2) 2017.09.11
모닝의 위력  (8) 2011.09.06
잘 가, 은곰아...  (4) 2011.07.18
모닝 비닐제거식(?)  (2) 2009.08.04
라임색 모닝을 처음 만난 날~  (12) 2009.07.27
내일이면 차 나온답니다~ㅋ  (0) 2009.07.26
질렀습니다~ㅋ  (8) 2009.07.20
새 차?  (0) 2009.03.11
i30cw 시승이벤트  (0) 2009.02.22
남이 찍어준 내차 사진들  (9) 2006.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