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2. 7. 14:02


***** 추가 *****


이 글을 쓰고난 후 몇년 사이에 변화가 좀 있었습니다.

2014년 여름에 집 단열 공사를 다시 했고 보일러도 신형 효율 좋은 것으로 바꿔서

지금은 가스온수기도 해체를 하여 보일러만으로 온수를 쓰고 난방도 하고 있거든요.


보일러교체 : http://bada.tistory.com/920

외벽단열공사 : http://bada.tistory.com/929


비용상 창호를 그대로 둔채 단열공사를 한게 좀 걸리지만, 

두 해의 겨울을 지내 본 결과는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한겨울에 보일러를 틀지 않아도 20도 아래로 내려가는 일이 거의 없거든요~


가끔씩은 캠핑용 석유난로를 꺼내서 고구마를 궈 먹거나 하긴하지만,

2016년 현재, 우리집 주된 난방은 '기름보일러' 입니다. ^^


********



 

제주를 누가 '따뜻한 남쪽나라'라 했는가...

뭣 모르고 덤빈 작년 겨울엔 추워서 고생도 많이 했었다~ㅋ

 

물론, 기온은 좀처럼 영하로 내려가진 않지만,

바람때문에 체감온도는 늘~영하라는 사실을 감안 못 한건... 분명한 우리의 실수;;; ㅋㅋㅋ

 

 

 

1. 기름보일러

 

최근에 지어진 집은, 보일러도 최신형이고 집 단열도 잘 되어 있어서 보일러 효율이 좋을수 있지만,

대부분의 제주 집이 그렇듯이, 15년된 우리집은 보일러도 그닥인데다, 단열하곤 거리가 멀어서...

 

보일러를 켜면 켜고 있을때만 조금 따뜻하다가, 끄면 10분도 안되서 그대로 식어버린다.

그렇다고 24시간 내내~ 보일러를 돌리고 살 수도 없는 일...

 

(다행히 보일러가 고장난 건 아니었지만, 지금은 기름값때문에 보일러를 꺼 놓고 지낸다)

 

 

보통 겨울엔 실내온도가 13~15도여서,

보일러로는 17~18도로만 올리고, 내복입고 양말신고 실내화까지 신고 버텼는데...

 

겨울을 버텨보든가, 안 되면 한달이라도 버텨보자고,

큰맘 먹고 넣은 기름(등유) 200리터가 열흘만에 떨어져 버렸다.

 

 

리터당 1350원 내외...

200리터면 27만원인데... 뜨끈하게 지낸것도 아니고 벌벌 떨면서도 그걸 열흘만에 다 썼으니... ㅠ.ㅠ

 

그 이후로는 보일러는 꺼놓고 지낸다.

가스온수기까지 달아서, 보일러는 더더욱 쓸 일이 없다... ㅡ.ㅡ

 

 

 


2. 전기난로

 

엄청나게 기름을 먹어치우는 보일러에 놀라서, 이번엔 (가지고 있던) 전기난로를 써봤다.

전기난로는 냄새도 없고, 조금만 기울어져도 막바로 꺼지는 안전장치도 있다.

 

 

하지만, 이 전기난로는 반쪽만 켜도 시간당 1kw(양쪽 다 켜면 시간당 2kw)의 전기를 먹어대서,
켜두면 따뜻하긴 하겠지만 하루 1~2시간 이상 켜는건 불가능했다.

 

하루 1시간씩만 켜도 한달이면 30kw 추가, 2시간씩이면 한달에 60kw 추가...
전기난로 하루 1시간이면 한달 전기료에서 만원가량 추가되고, 2시간이면 만오천원 가량이 추가된다.
(물론 그 이상 켜면 더 다뜻하겠지만, 전기세는 누진세가 적용되니... 한참 더 많이 추가되겠지~ㅋ)


전기난로의 특성상 아무리 좋은거라해도 방향에 따라 온도 올라가는게 다른데다,
끄고나면 5분도 안되서 원래온도가 원상복귀를 한다... ㅡ.ㅡ

 

때문에 하루 1~2시간씩 켜는건,

정말 추울때 한기를 아주 약간(!!)만 가시게 할까?하는 정도였던것... ㅡ,.ㅜ


겨울 초입이라면 모를까,

한겨울엔 하루 한두시간으로는 어림도 없어서... 이 역시 포기~ㅋ

 

 

 

 

3. 석유난로


초겨울에 전기난로로 한달넘게 켜고 지내며 테스트 해 봤으니, 이번엔 석유난로 차례~
이번에도 새로 산 건 아니고, 겨울에 캠핑용으로 가지고 다녔던 난로가 있었다.

 

파세코 사양설명서에는 제일 빵빵하게 때도 한시간에 0.7리터가 안되는 기름을 쓴다고 되어있지만,
심지 높이로 불꽃의 크기도 조절할 수 있으니, 그거 보단 적게 들어간다.

(기름은 보일러와 같이 등유를 쓴다. 가격은 리터당 1350원내외)

 


석유난로는 켜고 끌때 기름냄새가 살짝 나지만,

방향성이 심한 전기난로하고는 다르게, 석유난로는 사방이 다 따뜻해 지니까... 금새 집안 전체가 뜨끈해 진다.

 

1~2시간만 켜 놓으면 집안 전체 온도가 25도 내외로 되니,

쌀쌀할때 1~2시간씩 켰다가 꺼놓기를 반복하면, 한번 채워서(7리터) 3일정도 쓰게 되는 듯~

 

 

보통 20리터(27,000원) 통에 기름을 사오니까, 한번 사서 9일정도 쓰는거고,

한달이면 그걸로 3~4통... 한달에 10만원 정도 든다고 보면 된다.

 

바들바들 떨면서도 기름 200리터로 열흘밖에 못 쓰는 보일러에 비하면,

뜨끈하게 지내고 일주일에 20리터도 안 쓰는거니 비용은 1/10 수준? ㅋㅋㅋ

 

 

게다가 그 위에 주전자를 올리면 물을 끓일 수 있고, 고구마도 구워 먹을수도 있고, 

 

찜통을 올리면 호빵도 쪄 먹을 수 있다~ ㅋ 

 

 

 

다만, 뜨거운 공기는 위쪽으로 올라가니까,

공기 순환을 위해 씰링팬 하나 달아주면 더 좋을듯~

 

시판중인 씰링팬이 거의 다, 큰~전원주택용이라

작은 규모의 우리집하고는 참 안 어울리는 디자인이지만,

필요에 의해 성능만 보고 달았는데, 지금은 정말 요긴하게 잘 쓰는 중이다.

 

 

 

 

 

4. 가스난로 (캐비넷히터)

 

지난 겨울은 석유난로로 참 따뜻하게 지냈었는데,

겨울이 다 지날무렵, 전기난로와 가스난로를 교환하게되어서... 

올 겨울에는 석유난로와 병행해서 켜 보고 있다.

 

석유난로와는 달리, 가스난로는 켜고 끌때 냄새는 전혀 안나지만,

난로 앞쪽부터 덥혀지다보니, 뒤쪽은 좀 서늘한 느낌도 든다.

(그래도 전기난로 보단 훨 넓은 면적이 따뜻하다)

 

(뒤에 보이는 전기선을 꼽으면 온풍기를 켤수도 있지만, 거의 켜지는 않는다)

 

 

총 3단으로 되어있는데,

1단으로 한참을 켜놔도 22~23도에서 왔다갔다 하고,

2단이나 3단으로 켜 놓으면 좀 더 빨리 온도가 올라가긴 한다.

 

잠 잘때를 제외하고, 집에 머물때는 거의 하루종일 1단으로 켜놓고 지내보니,

가스가 9~10일 정도만에 떨어졌다. (13kg 한통에 26,000원, 등유 20리터와 비슷한 가격)

자동차 충전소에서 통에 직접 충전을 해 주는건 아니고, 빈통과 가스가 꽉찬통을 1:1로 교환을 해 준다.

(전체 자동차 충전소에서 교환이 가능한건 아니고, 주변에 찾아보면 교환해 주는 곳이 몇군데씩 있다)

 

 

본격적인 겨울이 되어 1단이 아닌 2~3단을 틀면 가스가 더 빨리 떨어지겠지만,

1단으로 하루종일 틀어서 열흘에 한번 바꾸면, 한달에 3통을 쓰는거니...

한달 난방비가 8~9만원 정도?

 

 

 

 

* 총 평

 

효율이 안 좋은 옛날 보일러는 꺼 놓은지 오래고...

깨끗하기로는 전기난로가 좋지만, 앞에만 따뜻하고 끄면 바로 추워져서 그것도 패쓰~

 

지금은 석유난로와 가스난로를 병행해서 쓰고 있다.

좀 덜 추울때는, 켜고끌때 냄새가 덜 나는 가스난로를 쓰고,

갑자기 가스가 떨어졌을때나, 많이 추울때, 그리고 군고구마가 먹고 싶을때는 석유난로를 켜고 지내는 중이다.

 

 

완전 한겨울이 되면 좀 다를지도 모르지만...

가스난로나 석유난로나, 비용면에서는 많이 차이나는거 같지는 않다.

둘 다 난방비가 한달에 10만원 내외인데, 그거면 서울에서의 난방비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

 

 

 

 

오늘은 바깥기온이 4~5도로 비교적 추운 날이지만,

점심으로 밥대신 군고구마 먹자고, 오전에 석유난로를 한두시간 켜놨더니...

 

오후 2시인 지금, 우리집 실내온도는 23도이다. 

ㅋㅋㅋ

 

 

 

 

 

  • 유키 2012.12.07 17:51 신고

    온수보일러 추천.. !! 전기요금 많이 안나오고 전자파 걱정 없고..
    저흰 지난 달에 하나 사서 순이방에 넣어주고.. 오늘 저희꺼도 하나 주문했어욤~ ^____^!!

    • 또치 2012.12.07 22:55 신고

      바닥이 아닌 침대에서 자서 그런지, 공기만 따듯하면 안 추워~
      그래도 가끔은 작은방 바닥에서 지낼때가 있는데,
      그때를 대비해서 온수매트나 전기매트를 하나 구할까 말까 고민중임~ ㅋㅋㅋ

  • 다스 2012.12.08 12:06

    도시아파트서 살다가 제주구옥에서 살면 정말 난방땜에 적응하기 힘들겠어요

    애월 LNG 기지가 2017년 완공예정인데 제주전역에 망을 깔려면 시간이 더 걸리겠죠?
    제주겨울은 난방이 최대의 적이네욤

    • 또치 2012.12.08 14:43 신고

      하긴 아파트에 살땐, 보일러를 거의 안 돌려도 반팔입고 지냈지만...
      여긴 여기대로 적응해서 살아야죠~ ㅋㅋㅋ

  • 가스난로 2013.01.14 02:01

    가스난로 키시면 한시간에 한번쯤은 환기 시켜주셔야되요 안그러면 위험합니다 꼭 참고하세요 !!!!

    • 또치 2013.01.14 08:14 신고

      조언 고맙습니다~
      그러나, 여긴 단열이 거의 안 되는데다, 문을 다 닫아두어도 여기저기서 바람이 술술 들어와 자동 환기가 되는 옛날집이라...
      아침저녁에 한번씩 환기시키는거 외에 따로 환기는 안 해도 될 듯합니다~ ^^

  • 화목난로 2013.10.14 08:28

    화목난로를 사용해보세요.
    탄소나노장판하구요.
    blog.daum.net/cistove

    • 또치 2013.10.14 08:32 신고

      제주는 산이 별로없어서 꾸준히 나무구하기가 만만치 않답니다~ ^^;;;

  • park9179 2016.04.21 08:42

    저도 제주도에 이사온지 2개월이 지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가스난방비가 234,000원이나 나왔습니다. 거의 외출기능으로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목욕 온수기능을 많이 사용해서 그런지...
    저도 가스 난로를 사용해야 되겠습니다. 겨울에 따뜻하게 지내려고 보일러를 마음껏 사용하면 50만원이 훌쩍 넘을 것 같습니다. 제주도는 정말 난방이 큰 걱정거리입니다. 게다가 바람이 많이 불어서 단열도 잘 안 되는 것 같습니다. 위에글 참고해서 나름 해법을 찾아야겠네요. 온수기 같은 경우 전기 온수기는 어떨까요?

    • 또치 2016.04.21 09:24 신고

      전기온수기는 누진세때문에 조심해서 쓰셔야하니 비추구요,
      온수는 보일러에서 쓰시는게 제일 나은데, 지금 보일러가 오래된거면 차라리 보일러를 효율좋은 걸로 바꾸시는게 꽤나 큰 효과를 보리라 봅니다.
      난방도 (단열이 잘 되어있는 집이라면) 보일러가 좋지만,
      그게 아니라면 석유난로(캠핑용으로 나오는것들 중 하나를 고르시면 됨)가 가스난로보다 효율이 좀 더 좋습니다.

      우선 단열여부/보일러종류 확인하시고, 보일러를 요즘에 나오는 효율좋은 것으로 바꾸시는걸 고려해 보시는게 어떨까 합니다.
      그게 아니라면 차선책을 찾아야하지만요~ ^^

  • 또치 2016.04.21 09:46 신고

    *****
    이 글을 쓰고난 후 지금까지 몇년 사이에 변화가 좀 있었습니다.
    2014년 여름에 집 단열 공사를 다시 했고 보일러도 신형 효율 좋은 것으로 바꿔서
    지금은 가스온수기도 해체를 하여 보일러만으로 온수를 쓰고 난방을 하고 있습니다.
    보일러교체 : http://bada.tistory.com/920
    외벽단열공사 : http://bada.tistory.com/929

    비용상 창호를 그대로 둔채 단열공사를 한게 좀 걸리지만,
    두 해의 겨울을 지내 본 결과는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한겨울에 보일러를 틀지 않아도 20도 아래로 내려가는 일이 거의 없거든요~

    가끔씩은 캠핑용 석유난로를 꺼내서 고구마를 궈 먹거나 하긴하지만,
    2016년 현재, 우리집 주된 난방은 '기름보일러' 입니다. ^^
    *****

  • 제주맨 2018.10.28 18:58

    제주 찾아본 글중에 젤 완벽하네요ㅎㅎ. 과수원 창고 첫 겨울을 나야 되는데 벌써부터 넘 춥네요 실내가. 이글보고 결정하려 하는데 석유난로와 가스난로 살짝 고민되네요. 잘보고 갑니다~

    • 또치 2018.10.28 19:17 신고

      참고로, 창고처럼 비교적 오픈이 많이 된 공간에는 가스난로 보다는 기름난로가 더 따뜻합니다.
      기름값이 저 글 쓸때에 비하면 30%이상 내리기도 했지만, 전체 공간을 덥혀준다는 의미에서는 기름난로가 월등하거든요~ ^^

  • 장희빈 2019.08.27 05:47

    저희집에 가스난로가 있는데 작년에 사용할려니 버튼을누르면 지지지지하는소리만들리고 불꽃도 안핍니다. 고쳐주시면 안될까요?고치는데 가격은 얼마인지요?

    • 또치 2019.08.28 11:26 신고

      제가 전문업자가 아니라... ㅠ.ㅠ
      가스는 전문가한테 맡기시는것이 좋을듯 합니다.
      다만 혹시 점화를 도와주는 배터리가 다 된거일 수 있으니 그거만 교체해 보시고, 그걸로 안된다면 전문가를 찾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