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5. 2. 20:57

 

쪽파를 수확해서

 

 

다듬고, 잘 씻어서~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파김치에 도전~ ^^;;;

 

요즘 파김치가 맛이 제법들어서, 밑반찬으로 맹활약중이다~ㅋ

 

 

 

 

그리고...

한동안 쏟아져 들어오는 무로 이것저것 만들고 먹고하다,

결국 건조망 하나를 샀다.

 

 

요렇게 해놓고 반나절에서 한나절 정도 말린 후, 건조기에 넣고 말리면 끝~

 

 

지난번엔 처음부터 건조기에 말렸더니, 잘 마르지도 않고 시간도 오래 걸렸는데,

미리 좀 말리고 건조기에 넣으니, 잘 마르고 시간도 별로 안 걸렸다.

 

 

그나저나 말려놓은 무말랭이만도 큰지퍼백으로 세팩;;;

그중 하나는 와랑와랑이 가져가 줬는데, 나머지 두개는 언제 해 먹을지 미지수;;;

 

('무 말랭이 필요하신 분~~' ㅡ.ㅡ)

 

 

 

 

 

4/8일에 씨를 뿌려놓았던 해바라기 화분에서,

일주일만에 싹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건 4/16일에 찍은 사진이고,

  

 

 

요건 이틀뒤인 4/18일에 찍은 사진이다.

  

(왼쪽이 식용해바라기, 오른쪽이 관상용해바라기)

 

 

 

이건 4/23일에 찍은 사진,

다른 화분에 심어놓은 씨앗들에서도 싹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윗줄의 화분들은 왼쪽부터 순서대로 참당귀, 하수오, 루드베키아, 관상용해바라기, 식용해바라기...이고,

아래줄은 와랑와랑에서 (이태리에서 보내온) 씨를 뿌려 만든 토마토 모종들이다.

 

 

 

 

이날(4/23), 호박들과 오이도 씨를 뿌려 모종을 만들기 시작했는데...

왼쪽부터 맷돌호박, 동아호박, 토종오이 순이다.

 

 

 

 

마지막으로...

금빛정님이 보내주신 딸기모종들을 미니과수원 중간에 심었다.

 

 

나무들 사이에 휑~한 공간이 있었는데, 그곳에 자리를 잡았다~

 

 

요렇게~ ^^

 

 

 

 

그런데...

2월말에 옮겨다놓은 한라봉나무 다섯그루중에

두그루만 새싹이 나는 중이다.

 

 

다른 녀석들은 좀 늦는건지, 문제가 생긴건지... ㅡ.ㅡ

 

나무가지 끝이 마르지 않고 파릇파릇한걸 보면 큰 문제는 아닌거 같지만...

일단, 더 기다려 보기로 했다.

 

 

급할거 없으니까... ^^;;;

 

 

 

728x90
  • 정의준 2014.05.07 22:17

    파김치좀 남았나요? 굽신굽신~

    • 또치 2014.05.07 23:03 신고

      우리 입맛하고 다를지 모르지만,
      좀 챙겨놨다 드릴까욥? ^^;;;;

  • 세월따라 2014.05.08 09:40

    파김치, 무 말랭이 ..꿀꺽입니다.ㅎㅎㅎ

    마리는 잘 있는지요? 애기들도요.

    • 또치 2014.05.08 13:24 신고

      마리와 꼬물이들은 정말 잘 지내고 있답니다.
      녀석들이 우량견들이라 커가는게 남달라요;;; ㅋㅋㅋ

  • 매실 2014.05.10 02:19

    쪽파김치 완전 맛났습니다~~^^

  • 유키 2014.05.29 20:19 신고

    무말랭이 나 완전 좋아하는데... !!!!!
    무만 주면 못먹음.. 무말랭이 무침을 주셔야 먹을 수 있다는 게 함정;;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