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1. 1. 18:40

 

 

겨울맞이 준비 이야기를 하기전에, 요즘 근황보고 부터... ^^

 

 

1. 귤

 

며칠전 동네분이 또 귤을 한바구니 가져다 주셔서뤼... 

다시금 냉장고에 귤이 채워지기 시작했다~ 

 

'잘 먹겠습니다~ ^^'

 

 

올해는 비가 많이 안 와서 그런지 무척 달다~ 호호~

(아래쪽에 살짝 뵈는 감은 오일장에서 사다놓은거~ㅋ) 

 

 

 

 

2. 부침개

 

이번주부터는 부쩍, 날씨가 쌀쌀~

그저께는 바람도 바람이지만 날도 흐려서뤼... 집에 있는 재료 털어서 부침개를 부쳐먹었다.

 

한치도 썰어서 넣고, 김치도 넣고, 양파도 듬뿍 넣고~

 

후라이팬 두개를 동원해서 한참을 부쳐서, 우리 점심으로 먹고...

 

요즘 바닥공사 하느라 바쁜 호두네는 배달을 다녀오고,

그 옆에 새로 이사온 집은 읍내를 걸어서(!!) 다녀오는 길이라기에,

용언니가 호두네 배달갔다가 돌아 오는 길에 픽업해 와서 같이 먹었다~ㅋ

 

 

 

 

3. 책

 

부침개 부쳐먹고 외출했다가 다녀오니,

살포시 우편함에 꼽혀있던 싸부님이 보내주신 책~

 

'싸부님 고맙습니다~!!

 한동안 재미나게 읽을수 있을 듯 하옵니다~ ^^;;;;'

 

 

 

 

* 이제부터 본론(=겨울준비)으로 들어가 보면...

 

작년에 '따뜻한 남쪽나라'에서의 차디찬 겨울을 경험했던지라,

이번엔 작년의 경험을 바탕삼아 미리부터 겨울나기 준비에 나섰다~ ㅋㅋㅋ

 

 

 

먼저, 바닥에 깔 깔개를 인터넷으로 주문~

우선은 건너방에 깔아뒀더니, 접힌자리도 아직 안 펴져서 구깃구깃하지만 뭔가 따뜻해진 느낌이... ㅎㅎㅎ

(빨아쓰기 좋으라고 면으로 된걸 고르다보니 디자인을 선택할수 있는 폭이 무척 좁았던... ^^;;;)

 

 

 

 

두번째로는...

난로를 꺼내서 기름을 채워 집 안 한쪽으로 들여 놓았고...

그제 저녁, 바람이 많이 불어서 으슬으슬하길래 시험 가동을 해봤었다.

 

난로를 켜 놓은지 1시간 만에, 19도에서 24도로 5도가 후딱 올라가 버리더란;;; ㅋ

 

 

그리고 오늘 오후에 또 난로를 켰다.

날씨가 쌀쌀하기 했지만, 고구마도 함 궈 먹어보고 싶어서뤼... ㅋㅋㅋ

 

난로에 궈 먹는 고구마 맛은 정말 뭐에 견줄 수 없는 맛이다~ ^^

 

 

 

 

그리고,

이불을 겨울용으로 바꾸면서, 침대 위에 달려있던 모기장도 걷었다.

 

 

몇개월 동안 천장에 매달려 수고한 모기장은 울코스로 잘 빨아서 널어 놓았다~ㅋ

 

 

 

 

 

그 외에...

현관문에 다는 (바람막이용) 비닐 출입문도 주문해 놓았고,

배송비 절약차원에서 같은 곳에서 안방 창문에 붙일 비닐도 주문해 놓았다~ㅋ

 

 

뭐, 창문 자체가 단열하고 무관한 홑유리라서,

작년에도 잠자는 안방만 유리창들에 비닐을 붙였었다.

 

겨울내내 그쪽 창문을 못 여는건 좀 불편하지만,

그래도 코 시려가며 자는것보다야 나으니까... ㅎㅎㅎ

 

 

 

그리고...

김치 담그려고 절인배추도 20키로만 주문을 해 놓았는데,

그건 담주부터 배송이란다...

 

등등등...

 

 

 

 

 

좀 전에 텃밭에 물 주러 나가서 찍은 오늘 저녁의 북쪽하늘...

(어렴풋이 대정읍성도 보인다)

 

 

 

요즘 점점 낮이 짧아져서 그런가,

하루가 더 짧게 느껴진다... ^^

 

 

 

 

 

728x90
  • 다스 2012.11.01 19:53

    서울은 귤이 젤조그만거만 파네요 아주 작은거 맛도 벌루네요

    제주도는 겨울에 가본적이 없어서 도대체 추위가 어느정도인지 감이 안옵니다
    봄하고 여름에만 다녀가지고 제주겨울추위가 넘 궁금합니다
    이번에는 겨울에 꼭 함 가볼려구 합니다

    • 또치 2012.11.01 20:42 신고

      하루종일 집에 머무시는게 아니라면 괜찮으실거예요~
      저도 제주에 여행으로 오갈땐, 이곳의 겨울이 이리 매서울줄은 몰랐거든요~ ㅋㅋ

      영하로 내려가는 일이 거의 없을 정도로 기온이 낮은건 아니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서... 체감온도가 낮은 듯해요~
      게다가 사방이 다른집으로 둘러쌓인 아파트가 아닌 사방이 트인 단독이다보니 더... ^^

  • 매실 2012.11.02 00:55

    뭐야..너무 완벽하잖습?^^
    귤사진은 너무 생생해 손을 뻗어 잡을뻔했고..고구마는 탈까봐 뒤집어 줄뻔...
    아아...모니터구나...
    심지어 나빼고 이리 재밌게 사나 삐질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또치 2012.11.02 09:14 신고

      이미 저기있는 고구마는 우리 셋의 배 속으로 들어갔으니 안 뒤집어 주셔도 되요~
      ㅋㅋㅋㅋㅋ

  • 유키 2012.11.02 11:29 신고

    김치전이 먹고싶어요옴... 훌쩍...
    제주도도 춥군요... 내가 가면 또 폭설 내리려나요? ㅜ_ㅜ?

    • 또치 2012.11.02 13:06 신고

      다행히(?) 겨울이라 태풍이 올거같진 않고...
      눈보라만 치겠고나;;;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