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 - 마리와의 산책

2012. 10. 4. 17:45탐나는도다-제주정착기/제주에 살기

 

어제부터 마리한테 집 주변을 익혀주려고 

같이 집 주변을 산책하고 있다.

 

 

겸사겸사,

오늘은 점심에 떡볶이를 해 갖고 호두네 놀러가려고 오전에 카톡을 날렸는데, 답변이 없는거다...

전화를 해 봤는데도 안 받고...

 

할수없이 점심은 걍 우리끼리 먹었지만,

혹시 뭔일이 있나 싶어서 오후에 슬~ 다녀왔다. ^^

 

 

가보니, 다행히 문이 열려있고 호두네도 다 집에 있다.

컴터 바이러스때문에 정신없어서 전화를 못 받으셨다고... ㅡ.ㅡ

 

 

그자리에서 따서 만든 귤 쥬스~

신걸 잘 못 먹는 나한텐 살짝 시큼하지만 몸이 좋아지는 느낌은 물씬;;; ㅋㅋㅋ

 

 

녀석들은 그늘 시원한 자리를 찾아 자리잡은지 오래고~ㅎ 

호두 : 마리야 노올자아~~ 우리 귀마개 갖고 놀까? 

 

 

마리 : 싫어~ 난 간식 줄때까지 기다릴거야~  저겨;;; 간식 좀 주세요오~ 네?

호두 : 끙;;;;;

 

 

 

녀석들... 결국 간식 하나씩을 얻어먹었는데,

마리는 늠 급하게 드셔서뤼... 조금후에 다 게워 내셨;;; ㅡㅡ;;;;;;

 

 

 

다시 집으로 가는 길...

 

 

마리는 신나서 이곳저곳 구경은 하고 다닌다. 

 

 

그러나... 한참 잘 달리다가도 슬적슬적 우리 눈치를 본다.

마치 '이쪽으로 가는게 맞아요?'라고 묻는 듯;;;

 

게다가... 큰 대문만 보이면 다가가서 우리집인가?하며 기웃기웃;;;

ㅋㅋㅋㅋㅋ

 

 

 

집에 거의 다~와선 냅다 달려 집을 찾긴했지만,

암튼... 갈길이 멀다;;; ㅎㅎㅎ

 

 

 

 

 

728x90
  • 프로필사진
    오치윤2012.10.04 22:05

    글 중간에 "싫어" 라는 단어가 눈에 확 띄네요 ㅎ(요즘 제 딸이 즐겨쓰는 단어입니다..-.-)

    • 프로필사진
      또치2012.10.04 22:52 신고

      왠지... 약간의 슬픔이 느껴지는 듯한 댓글이십니다~ ㅋㅋㅋ

  • 프로필사진
    박성준2012.10.05 08:27

    그냥 동네의 향? 냄새? 가 사진으로 느껴지는데요..

  • 프로필사진
    마루2012.10.05 09:42

    ㅎㅎ... 그런 훈련이 나중에 마리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혹시 잃어버려도 지가 찾아오면 좋겠다는 희망!!

    • 프로필사진
      또치2012.10.05 10:40 신고

      한번에 모든걸 깨치진 않겠지만, 분명 도움은 되겠죠~ ^^;;;

  • 프로필사진
    만만두c2012.10.05 12:03 신고

    우리집 컵 때깔별로 다 나왔넹;; ㅋ
    마당이 늠 조용해요.. 귀마개랑 뛰놀던 호두도 테이블 밑에서 귀마개 끌어안고 자요..;;ㅋ

    • 프로필사진
      또치2012.10.05 12:04 신고

      마리도 한참 뼈 갖고 놀더니, 지금은 우리 어디 못 나가게 현관문 딱 막고 자~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