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7. 27. 17:24


* 코모도 드레곤 투어 (Rinca Is.) 
입구에 있는 간판
 

‘코모도 드래곤’이라고 불리는 왕도마뱀이 사는 린차섬의 트레킹도 그곳의 큰 관광 자원중 하나이다.
린차섬 안에 게스트 하우스도 있어서 숙박하며 지내는 사람도 있다고 하는데 보통은 간단하게 1~2시간정도 트레킹을 하고 온다.

우리도 다이빙 일정 중 마지막 날은 오전에 린차섬 근처의 포인트에서 2회만 다이빙하고 코모도 드래곤 (=왕도마뱀)을 보러 갔었다.

공원 사무실


트레킹 하러 가는 입구에 있던 게스트 하우스 건물의 아래쪽 그늘에 많은 도마뱀들이 무리를 이루고 쉬고 있길래,
산에 가면 자연 속에 어울러져있는 왕도마뱀을 볼 수 있을 거라는 기대를 가득 품고 트레킹에 올랐는데,
햇볕 내리쬐는 무더운 날에 산등성이를 따라 1시간이 넘게 산을 탔음에도 불구하고,
허무하게도... 추가로 본 건 딱 한 마리뿐이었다.

게스트하우스 아래쪽에 널부러져있던 왕도마뱀들

얘가 불침번?

참 시원하게도 널부러져있단;; ㅎㅎㅎ


얘가 유일하게 트레킹 중에 본 그넘;;; ㅠ.ㅠ



그래도 진흙 목욕을 하던 버팔로 두 마리 본 것을 위안으로 삼으며, 땀에 찌든 몸으로 산을 내려와야 했다.

막~ 진흙 목욕을 마친 버팔로 한마리

이렇게 그늘도 별로 없는(제주 오름 같은 분위기의) 산을 땡볕에서 1~2시간 트레킹했;;; ㅠ.ㅠ



다 끝나고 나오는길, 안내원도 없는데 사무실에서 배타는 곳 사이에서 나타난 드레곤보고 서로 식겁;;; ㅎㅎ







나중에 코모도에 또 다이빙 갈 일이 있다면,
난 트레킹을 또 따라가지는 않을거 같다...

물론, 한번은 해볼만한 경험이지만;;;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인도네시아
도움말 Daum 지도

'넓은 세상 > 다른나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네시아의 '코모도 드레곤' 투어  (6) 2010.07.27
  • 유키 2010.07.27 17:34 신고

    트레킹후 골골하는 또언니와 용언니를 목격.. 난 아직 젊으니까 사진찍고 놀았지요.. ㅋㅋㅋ
    한번은 해볼만함.. 드레곤 보러 코모도간다는 사람은 이해불가.. ㅎㅎㅎ

    • 또치 2010.07.27 18:02 신고

      너 헉헉대며 힘들어하는 사진 있는데, 풀어볼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akito 2010.07.27 18:24

    쟤네 무서운 녀석들 아닌가요??

    • 또치 2010.07.28 00:13 신고

      맞아요~
      쟈들이 독이 있어서 큰 버팔로들을 걍 물어서 방치하면,
      갸들은 천천히 죽어간다고;;; 죽으면 가져다 먹고~ ㅡ.ㅡ

  • 선희 2010.08.04 21:47

    헤헤 드뎌 봤어요.
    여기서 먼저 봤어야 놀래 기절하는건데.
    티비에서 이놈들의 잔인함을 보고
    낭만(?)적으로 떠올렸던 귀여운 도마뱀의 모습은 자취를 감춤.ㅋㅋ
    왠지 말도 할 것 같은 포스가 느껴지는군요.. 허허..

    • 또치 2010.08.05 11:26 신고

      저기서 본 아이들은 동네 개 분위기였단;;;
      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