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2. 4. 13:34
 

지난 주말
토요일엔 고속버스터미널쪽을, 일요일엔 양재동엘 다녀왔다.

숯 수반과 화분에 깔 돌들(6,000원)도 좀 사고, 꽃기린, 금천죽, 알론카시아 등등 관엽식물 작은거 몇개(총 20,000원?)도 사고,
미니장미와 베고니아(5,000원), 플라스틱화분에 담겨있던 중간크기의 고무나무(15,000원)와, 
크고 튼실한 파키라 화분(40,000원, 크기에 비하면 엄청 쌈)도 샀다.
(파키라 큰 화분은 깜박잊고 화분 받침대를 안 사와서, 고무나무 화분 받침대랑 같이 이너넷으로 주문(4,100원)을... ㅡ.ㅡ)


집에 와서 연 이틀, 화분갈이를 비롯한 세세한 것들을 마무리 짓고 보니...
총 십만원이 살짝 안 되게 돈을 쓰긴했지만... 집이 한결 더 푸르러졌다~ ^^


↙                                                                                                    ↘

(왼쪽이 집에있던 화분으로 분갈이해 준 고무나무, 오른쪽이 화분까지 4마넌에 업어온 파키라)


  • 소리엘 2009.02.04 13:53 신고

    파키라 정말 싸게 사신듯해요!!

    저도 조만간 동생 끌구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ㅋ

  • 유키 2009.02.10 17:23 신고

    파키라가 비싼 식물이어요? 소리엘은 그런 거 어케 알어? 웅? 나만 모르는 건가욤? ㅡ.ㅜ

    • 또치 2009.02.10 19:36 신고

      파키라가 특별히 비싸다기보단,
      저정도 크기의, 저정도 굵기의 식물 + 큰 화분 + 기타등등이...
      적당히 싸게사도 8~9만원은 족히 줘야될거 처럼 보인다... 이거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