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9. 22. 00:32

제목처럼 가을을 맞이한 기념이라기보단, 걍 갑자기 동하는 마음에 저지른;;; ㅎㅎㅎ
(= 어느날 문득, 밖이 잘 안 뵈는 방이 답답해서 저지른;;;ㅋ)
작은 방을 좀 더 효율적으로 써보자는 취지로, 책장을 거실로 빼놨다.

(↖ before     after ↗)


문쪽엔 서랍장이 있어서 문이 다 열리지 않던것도, 서랍장을 책상 아래로 넣으면서 해결이 되었고,
서랍장과 책상서랍의 높이가 다른것은, 다리 2개 사다가 책상에 박아서 세운것으로 해결~
(책상 서랍은 좁은 책꽂이가 있던 침실의 옷장 옆으로 이사~ ^^)

이리저리 옮기고, 책장까지 빠지고 보니 시선이 무척이나 시원시원해 졌다.
일단 밖이 확~ 틔워 보여서 참 좋고,
책상 두개가 나란히 붙어있으니 놀기도 좋다~ㅋ


덕분에 약간은 텅 비었던 거실은 좀 꽉 차게 되었지만,
거실을 테레비 보는 공간으로만 쓰는것 보다는, 책도 함께하는 것이 훨 나을거 같다~



아래는 20년 가까이 써오던 원목 책꽂이 2개를 버리고 그 대신에 들어온 키낮은 책장
(가로지르는, 걸리적 거려보이는 선은 선풍기 라인;;; ㅡ.ㅡ)


결국 거실 모습은 이렇게 바뀌었다.
(책상을 받치고 있던 넓은 책장과 침실 이불장 옆에 있던 좁은 책장이 냉장고 옆으로 이사를 했으며,
내친김에, 주방 수납장을 더 적절히 활용하고자, 수납장 안에 넣어쓰던 전자렌지를 냉장고 위로 빼놨다)



  • 아키토 2008.09.22 09:21

    저도 일년에 한두번 한다던 방정리를 엊그제 했는데 이런 우연이 ^ ^
    잘 지내시죠??

    • 또치 2008.09.22 12:34 신고

      ㅎㅎㅎ 가구배치+뒤집기 시작은 9월초부터 했어요~
      주문한 책꽂이가, 중간에 추석연휴가 끼어서 엊그제 도착하는 바람에 마무리는 어제 한거지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