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5 09:26


무더운 여름날, 그러나 하늘은 가을처럼 높고~



한경면사무소 근처(신창리)에 있다는 중국집을 찾아갔다~



주문을 하고 둘러보니, 창에 쪼로로 저 아이들이~ㅎㅎㅎ



내부는 대충 이렇고~




조금 기다리니 용언니가 주문한 잡채밥부터 나왔다.


중국집에가면 먹어보는게 몇가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잡채밥이라서... ^^;;;

(양장피나 팔보채도 좋아하지만, 그걸 시키면 술 생각 날까바... 점심이니까 일단 밥으루다가;;; ㅋㅋㅋ) 




불 소리가 난 조금 후에 '보양짬뽕'이 나왔다.


일단 깔끔해뵈는 외관부터 한컷 찍고 뒤적이기 시작~ ㅎ



오오~ 듣던대로 전복 두마리가 통으루 들어가 있더란;;; 호호호~



낙지도 있다는데 그건 썰어서 넣으셨나보다~하고 먹던 중,

바닥쪽에서 낙지 등장~ ㅎㅎㅎ



헉~ 8천원짜리 짬뽕에 전복 두마리와 낙지 한마리가...?

제주에선 한끼에 6천원짜리도 찾기 힘들다는 걸 감안해 보면 엄청난 가격인데 말이다.


재료도 좋았지만, 면발도 (내기준에는) 훌륭했고, 

보통 짬뽕의 오징어와 달리 야들야들한 맛의 오징어를 비롯한 해물들이 들어있었고,

겉도는 매운맛이 아닌 재료와 잘 어우러지는 깔끔한 매운맛의 짬뽕이었다.


매운걸 잘 못 먹는 내가 (눈물 흘리며) 국물을 거의 다 먹고 나왔으니까;;; ㅎㅎㅎ




짬뽕이 워낙 훌륭해서 좀 밀렸지만, 

잡채밥도 꽤나 괜찮은 편이었다~ㅋ



다음엔 저녁에 가서 양장피와 팔보채, 그리고 이집에서 유명하다는 인절미탕수육도 먹어보리라~~ 다짐하고 나온 집이다.

(물론 한잔도 곁들이겠지? ㅋ)




나오면서 찍은 입구 사진



보양짬뽕 8천원

잡채밥 8천원

(여름특선 점심세트메뉴도 있었음)



화요일 휴무라고... ^^


  • 세월따라서 2017.09.03 09:21 신고

    짬뽕....꿀꺽입니다. ㅎㅎㅎ
    잡채는 평범해 보이네요.
    마리야~
    아빠 엄마 맛난거 사 먹었단다.
    간식 맛난거 달라고 삐져라 ~~~~
    ㅎㅎㅎ

    • 또치 2017.09.03 09:52 신고

      잡채밥도 평범해보이지만 맛은 평균이상이었어요~
      짬뽕은 상위 5% 이내였구요~ ^^;;;